최저임금 인상 후 ‘임금체불’ 비율 높아졌다… 평균 체불액은 월 급여의 40% ‘육박’

승인2019.02.21 12:57:09

아르바이트생 절반 꼴로 임금체불 경험이 있었고, 평균 체불액은 월 급여의 40%에 달했다.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대표 서미영)이 아르바이트생 89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다.

▲ 아르바이트생 45%가 ‘임금체불’ 경험… ‘디자인’ 업종서 최다 <자료=인쿠르트 X 알바콜>

임금체불은 회사가 근로자에게 근로의 대가로 줘야 할 급여를 정해진 때 지급하지 않은 경우나 회사가 일방적으로 임금을 삭감한 경우, 상여금을 동의 없이 반납처리 한 경우 등에 모두 해당한다. “아르바이트하면서 임금체불 경험이 있으십니까?”라는 질문에 45%가 ‘있다’, 55%가 ‘없다’라고 응답했다. 아르바이트생의 절반에 가까운 꼴로 체불 경험이 있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래 지급받았어야 할 월 급여 총계 평균이 87만원, 체불액은 35만원으로 이들이 받지 못한 임금은 월 급여의 40%에 달했다.

업종별 임금체불이 높은 비율은 ’디자인’(76.2%), ’미디어’(69.2%), ’ITㆍ컴퓨터’(66.7%), ‘병원ㆍ간호ㆍ연구’(61.3%), 그리고 ’고객상담ㆍ리서치ㆍ영업’(56.7%)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최저임금 인상을 바로미터로 2018년 이전과 이후 근무자로 나누어 지급 결과를 살펴본 결과, ’2018년 이전’의 임금체불 비율(44.7%)보다 ’2018년 이후’ 임금체불 비율(49.7%)이 5.0%P 높아진 점이 특기할 만하다.

서미영 인크루트알바콜 대표는 “근로자가 근로 대가를 받는 것은 정당한 만큼, 혹시 있을 임금체불을 대비해 근로계약서 작성 및 계약서상의 임금, 근로시간, 기타 휴일 및 근무 관련 사항 등이 올바르게 포함되어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한상만기자 stpress@sommelie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