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연봉협상 결과 ‘동결ㆍ삭감’ 40% 달해... 전년 대비 두배 늘었다

평균 이직 의사 무려 66%… 사원ㆍ대리급, 1~3년 차, 그리고 중견기업 재직자에게서 가장 높아
승인2019.03.13 15:02:41

직장인들의 올해 연봉협상 결과가 집계됐다. 협상 이후 이직을 고려하는 직장인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직장인 1천303명을 대상으로 ‘2019년 연봉 협상’에 대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다.

그중 올해 연봉 협상을 진행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결과를 확인했더니, 인상(60%), 동결(38%), 삭감(2%) 순으로 집계됐다. 동결ㆍ삭감된 비율이 40%에 이르는 가운데, 협상 전후의 연봉(주관식 입력)에 대해 각각 집계했다. 그 결과, 인상 전 평균 3,420만원, 인상 후 평균 3,557만원으로. 평균 인상액은 137만원, 인상률은 약 4%로 확인됐다.

▲ 연봉협상 결과 응답자 40%는 동결이거나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인쿠르트>

지난해 직장인 6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봉협상 결과, 17년 대비 18년 연봉에 대해 인상된 비율이 80.1%, 동결 16.2%, 그리고 삭감 3.7%로 집계된 바 있다. 올해에 비하면 인상된 비율이 10%P 이상 줄었다. 한편, 지난해 평균 인상률은 8.9%로 올해는 절반 이상 줄어든 수치이다. 기업의 힘든 경기를 대변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직장인은 인상된 연봉에 만족하고 있을까? 연봉협상 직후 이직을 희망하거나 이직 준비를 본격화할 의향이 있는지 물은 결과, 무려 66%가 ‘그렇다’고 답했다. 흥미로운 사실은 연봉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이직 의향이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협상 후 이직 희망 의사를 내비친 비율에 대해 교차분석 결과, 먼저 기업 규모별로는 중견기업(70.1%)> ’중소기업’(66.3%)> ’대기업’(59.2%) 순으로 집계됐다.

직급별로는 ’대리급’(68.7%)과 ’사원, 주임급’(67.7%)의 비율이 ’차장급’(55.6%) 및 ’부장급’(50.0%)보다 높았고, 연차별로는 ’7~9년 차’(68.0%), ’1~3년 차’(67.7%) 그리고 ’4~6년 차’(66.8%)에서 높게 나타났다.

가장 높은 이직 희망 의사는 연봉협상 결과를 통해 등장했다. 연봉이 ’삭감’된 경우 무려 75.0%만큼 이직하겠다고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결’된 경우 역시 70.6%로 평균 이상이었다. 한편, 연봉이 ’인상’됐음에도 이직을 희망한 비율은 63.2%로 집계됐다.

소믈리에타임즈 한상만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