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로 '휴식 여행'을 떠나야 하는 이유 네 가지

핀란드 관광청이 소개하는 웰니스 여행
승인2019.12.01 00:01:37

부족한 여가는 전 세계 직장인의 고충인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의 퍼포먼스 컨설팅 회사 힌트사(Hintsa)가 160개국 10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절반 이상(51%)이 바쁜 일상으로부터 회복할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꼈으며, 66%는 꾸준히 운동할 여유가 없다고 답했다.

여가 생활의 필요성과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관심이 높아지며, 관광이 아닌 휴식을 목적으로 하는 여행이 떠오르고 있다. 이에 핀란드 관광청은 핀란드로 휴식 여행을 떠나야 하는 네 가지 이유를 사우나, 고요함, 자연의 식재료 그리고 맑은 공기로 꼽고 각 요소를 만끽할 수 있는 명소를 소개했다.

01. 사우나: 클래식한 공공 사우나의 재해석, 우시 사우나(Uusi Sauna) / 헬싱키, 핀란드

▲ 우시 사우나 <사진=핀란드 관광청>

사우나는 혈액순환을 돕고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등 효능이 익히 알려진 휴식 방법이다. 올해 헬싱키에 새로 문을 연 ‘우시’는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전통 공공 사우나에 현대적 감성을 더했다. ‘우시’는 핀란드어로 새롭다는 뜻이다. 사우나 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테라스와 100명 수용 규모의 바와 비스트로를 갖추었다. 홈페이지에서 상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02. 고요함: 순수 자연 속 럭셔리한 휴식, 옥톨라 롯지(Octola Lodge) / 로바니에미, 핀란드

▲ 옥톨라 롯지 <사진=핀란드 관광청>

북극권 최초의 5성급 오두막 ‘옥톨라’는 90만 평이 넘는 사유지에 자리하고 있다. 모든 건물이 통나무로 지어졌으며, 한적한 곳에 위치해 순수 자연 속 편안함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심신의 치유를 주는 웰니스 스파, 북유럽 코스 요리 그리고 순록 썰매 타기 프로그램은 휴식에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자세한 소개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03. 자연의 식재료: 자연 그대로 맛보고 싶다면, 레스토랑 C(Restaurant C) / 탐페레, 핀란드

▲ 레스토랑 C <사진=핀란드 관광청>

‘레스토랑 C’는 핀란드 와일드 푸드 전문가로 알려진 일카 이소탈로(Ilkka Isotalo) 셰프의 레스토랑이다. 청정한 숲과 농지 그리고 두 개의 커다란 호수에 둘러싸여 있는 만큼, 모든 요리는 근방에서 채집하거나 수확한 재료로 만들어진다. 흔히 볼 수 있는 허브로 아이스크림의 맛을 내고, 계피 대신 향기풀을 사용한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메뉴를 확인할 수 있다.

04. 맑은 공기: 청정 지역 한 가운데, 호텔 하린니바(Hotel Harriniva) / 무오니오, 핀란드

▲ 호텔 하린니바 <사진=핀란드 관광청>

가장 공기가 맑은 나라 인 핀란드에서도 특히 깨끗한 공기를 자랑하는 도시가 있다. 바로 핀란드 최북단 라플란드의 무오니오(Muonio)다. 하린니바는 그중에서도 무오니오의 자연환경을 가장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호텔이다. 경이로운 풍경으로 핀란드에서 가장 많은 방문객을 맞이하는 국립공원 팔라스-윌래스툰투리(Pallas-Yllastunturi)  옆에 위치했다. 재생에너지만을 사용하는 등, 모든 시설은 지속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운영된다. 홈페이지에서 예약 가능하다.

핀란드무역대표부(Business Finland) 국제 마케팅 수석 담당자 헬리 히메네즈(Heli Jimenez)는 “도시의 일상과 자연이 어우러지는 핀란드는 스트레스로부터 해방될 수 있는 최적의 여행지”라며 “핀란드를 찾는 전 세계 여행객에게 핀란드만의 휴식 방법을 체험할 수 있는 더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핀란드 관광청은 올해 여름 핀란드 현지인으로부터 직접 핀란드만의 휴식 방법을 배우는 렌트 어 핀(Rent a Finn) 캠페인을 진행했다. 핀란드 관광청의 유튜브 채널에서 참가자의 여행 영상을 확인할 수 있으며 렌트 어 핀 홈페이지에서는 자신의 생활이 얼마나 균형 잡혀있는지 파악하는 테스트가 제공된다. 렌트 어 핀 캠페인은 내년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