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와인 업계, 관세 전쟁에 ‘높은 도수 와인’ 수입 3배 증가

관세 인상 적용받지 않는 14% ABV 넘는 와인으로 눈길 돌려
승인2020.11.24 09:55:34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 프랑스, 독일, 스페인, 영국 등에서 수입한 와인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이후 미국 와인 업계는 기존보다 더 높은 도수(ABV)의 와인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A)에 따르면 14% ABV가 넘는 유럽산 와인의 수입은 3배로 늘어 1년 전 약 1억 5,000만 달러(한화 약 1,668억 원)에서 4억 3,400만 달러(한화 약 4,826억 원)으로 늘었다. 동시에 위에 언급한 4개국(프랑스, 독일, 스페인, 영국)에서 수입된 14% ABV 이하 와인은 거의 절반으로 줄어든 8억 4,000만 달러(한화 약 9,340억 8,000만 원)이다.

미국에서 관세는 ABV에 따라 관세가 부과되는데, ABV가 높을수록 더 많은 관세가 부과된다. 단, 현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적용 기준은 ‘최대 14% ABV’까지이기 때문에, 25% 가격 인상을 극복할 수 없는 와인 수입업자들은 관세 인상 적용을 받지 않는 ‘14% ABV 이상의 와인’에 눈길을 돌리게 되는 것이다.

와인 유통업체 커팅엣지셀렉션(Cutting Edge Selections)의 에릭 파버(Eric Faber) 매니저는 월스트리트저널을 통해 “우리가 항상 가장 먼저 묻는 말은 ABV가 얼마냐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예를 들어 한 2019 빈티지 보르도 와인의 ABV가 14.02%이면 14% ABV 이하 와인에 부과되는 191달러(한화 약 21만 원) 대신에 153달러(한화 약 17만 원)의 권장소매가로 판매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보르도 와인 상인 휴버트 부쉬뮐러(Hubert Buchmuller)는 “극소수를 제외한 모든 미국 고객이 낮은 ABV의 보르도 와인을 구입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는 우리 산업의 큰 문제이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