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맥주의 아성에 맞선 '병맥주의 감성'

승인2018.02.05 13:18:35

지금 대한민국은 캔맥주의 시대이다.

▲ 지금 대한민국은 캔맥주의 시대이다. <사진=pxhere.com>

캔맥주의 장점은 한두가지가 아니다. 유리병이나 페트병 제품은 깨질 위험이 있거나 용량이 크다는 이유 등으로 시장 내 점유율이 점차 감소하는 반면, 수입맥주 ‘4캔 만원’ 행사가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점차 정착되면서 이동 시 깨질 위험이 없고 가벼우며, 일회용으로 먹고 버리기 편하여 혼자 간편히 즐길 수 있는 캔맥주가 주목 받기 시작했다.

또한, 맥주의 최대의 적인 UV광선(햇빛)을 100% 완벽하게 차단하여 빛에 의한 맛의 변질을 예방하고, 약간의 질소가 함께 충전되어 있어 맥주의 산화를 막는다. 열전도율이 유리병 대비 상대적으로 높아 빠르게 냉각시킬 수 있으며, 원기둥의 모양덕분에 저장 시 공간활용 효율이 높다는 장점도 있다. 

그 결과 2015년 기준 캔맥주 패키징의 비중이 54.2%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이어서 페트병 맥주가 27.6%를 차지한 반면, 유리병 맥주는 18.1%에 그쳤었다.

그러나 최근, 다양한 맛과 스타일의 수입맥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성이 강한 에일계열의 다양한 크래프트 맥주들이 병 맥주로 국내 수입되고 있으며, 국내 로컬 크래프트 브루어리인 세븐브로이도 강서맥주, 달서맥주라는 브랜드의 병 맥주를 출시하기 바쁘다.

캔맥주가 대세인 지금, 이들은 왜 캔이 아닌 병으로 출시를 할까?

▲ 병 맥주의 가장 큰 장점은 심미적인 즐거움일 것이다. <사진=삿포로맥주>

많은 맥주애호가들이 인정하는 병 맥주의 가장 큰 장점은 심미적인 즐거움일 것이다. 병을 감싸고 있는 스타일쉬한 라벨과 병 뚜껑에 오롯이 인쇄되어 있는 앰블럼은 수집하기에 좋은 아이템이며 아직까지도 인테리어에 활용도가 높아 곳곳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한, 병 맥주를 개봉할 때 울려 퍼지는 경쾌한 소리는 파티와 축하 분위기를 한 층 더 즐겁게 해준다.

이를 증명하듯 2030대가 주로 활동하는 SNS 인스타그램에는 #병맥주, #병맥의 해쉬태그로 35,000여개의 콘텐츠가 검색된다. 직접 병 맥주를 꺼내 마시는 방식으로 유명한 맥주창고나 코다차야와 같은 주점에서 마시는 모습부터 보틀샵에서 구매한 병 맥주의 인증샷, 그리고 홈(Home)술족들의 일상에서 즐기는 병 맥주 콘텐츠들이 돋보인다. 이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품고 있는 클래식한 병 맥주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존재하고 있음을 뜻한다.

삿포로맥주의 마케팅 담당자는 “대형할인매장과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캔 맥주의 매출은 매년 가파르게 상승 중인 가운데, 삿포로 프리미엄 병 맥주의 판매량은 전년대비 6% 상승하며 2017년을 마감했다.”라며, “다양한 에일계열 수입맥주와 로컬맥주가 병 맥주로 시장에 쏟아져 나오면서 소비자들이 병 맥주에 매력을 다시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이어 "가심비가 중요 소비가치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아날로그 감성이 깃들어 있는 병 맥주의 인기가 어느 정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앞으로의 맥주시장을 전망했다.

▲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세련되고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병 맥주가 다시 사랑받고 있다. <사진=삿포로맥주>

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의 펍이나 호프집에서처럼 멋 드러지게 서로의 병목을 부딪히며 건배를 하고 마시던 장면을 다시 볼수 있을까? 유통의 효율이나 편의를 떠나 헐리우드 영화에서처럼 한 병씩 들고 마시는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세련되고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병 맥주가 지금의 젊은 층에게도 멋진 아이템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