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체험 게임 '레알팜' 통해 우리 농산물 알린다

네오게임즈와 국내 육성 품종 유통 활성화 업무협약
승인2022.02.28 12:11:47
▲ 농장경영 게임 '레알팜' <사진=㈜네오게임즈>

국내 육성 품종 판로 확대와 소비자 인지도 제고를 위해 농사체험 게임과의 연계가 시도된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25일 모바일 농사체험 게임 ‘레알팜’을 개발한 ㈜네오게임즈(대표 박동우)와 국내 육성 품종 유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레알팜’은 가상 세계에서 여러 사람과 교류하며 실제 재배 환경과 비슷한 조건에서 농사를 짓는 모바일 게임으로 2012년 10월에 출시 됐다. 게임 이용자는 작물 재배 숙련도가 높아지면 전용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일정 개수 이상을 모아 실물 농산물로 교환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의 생산 ·가공 ‧ 판매 ‧ 판촉(마케팅) 등 유통 활성화를 위한 정보 교류와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또한 외국 품종 농산물을 국내 육성 품종으로 대체하기 위한 홍보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은 청 및 전국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주요 품종과 작물별 재배 기술, 주요 생산단지 등에 관한 정보를 ㈜네오게임즈에 제공하고, 생산단지와 유통업체 간 계약재배 체결도 추진할 예정이다.

네오게임즈는 ‘레알팜’ 게임 이용자에게 배송되는 농산물을 국내 육성 품종 및 지역 특화 작물로 바꿔나갈 계획이다. 현재 네오게임즈가 게임이용자에게 보내는 실물 국산 농산물은 평균 월 1,600건 정도(5000만 원 상당)이다.

또한 ‘레알팜’에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을 재배, 수확, 판매까지 경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네오게임즈 정연범 이(e)-커머스팀장은 “‘레알팜’은 건강한 먹거리에 관심이 높은 30~40대 여성층이 많이 이용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레알팜’을 통해 우수한 국내 육성 품종을 널리 알리고 판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조은희 과장은 “우수한 국내 육성 품종 농산물의 인지도를 높여 소비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민간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고, 농산물 판로 개척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