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하이오 주립대 연구 결과, 수기로 작성한 레스토랑 메뉴가 더 건강해 보인다!

실제 건강한 음식이 뒷받침될 시, 직접 작성한 메뉴에 더 많은 애정을 가지게 된다
승인2019.02.27 12:23:01
▲ 오하이오 주립대가 메뉴 폰트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Pexels>

메뉴의 위치는 주문 가능성에 영향을 주며, 메뉴의 길이가 너무 길거나 짧을 시 관심이 반감될 수도 있다. 그리고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가 색다른 연구 결과를 공개했는데 바로 ‘수기로 적은 메뉴가 더 건강하게 보인다’라는 내용이다.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원은 약 185명의 참가자에게 ‘라일리 키친(Riley’s Kitchen)’이라는 음식점에서 식사했는데, 메뉴는 대중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글꼴인 ‘헬베티카(Helvetica)’와 사람이 직접 수기로 적은 서체의 두 가지 메뉴를 제안했다. 그리고 절반의 참가자에게는 ‘지역 재배’, ‘Non-GMO’라는 건강하다는 인식을 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줬고 나머지 절반은 그런 정보가 없이 메뉴만 전달했다.

실험 결과, 20세에서 84세 사이의 사람들은 메뉴가 일치함에도 수기로 작성한 메뉴가 더 건강해보인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연구자들은 메뉴에 애정이 포함되어 있다고 믿었을 때 더 많은 관심을 지는 경향이 있으며 기계를 통해 작성한 메뉴보다 직접 주인이 수기로 작성한 메뉴를 더 신뢰를 얻게 되며 재방문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다고 이번 결과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 불완전한 곡선이지만 주인만의 개성 있는 글씨체가 사람들에게 더 신뢰를 얻는다는 결과다. <사진=Pixabay>

오하이오 주립 대학의 소비자 과학과 조교수 ‘스테파니 리우’가 밝힌 바에 따르면 “수기 글꼴의 불안전한 곡선을 사용하면 메뉴에 대한 관심이 더 생기게 되며 메뉴가 우리에게 전달될 때 건강한 느낌을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손으로 쓴 서체는 애정이 느껴져 인간의 감각을 더욱 자극하며, 더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열정과 노력이 느껴지며 고객에게 애정을 받고 있다고 느껴지게 한다”고 덧붙였다. 단 중요한 점은 음식이 실제로도 건강해야 하며 수기 메뉴는 보너스 포인트 정도의 역할이라는 것과 패스트푸드 브랜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