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본에서 출시된 '맥도날드 라이스버거'

승인2020.02.17 11:57:17
▲ 일본맥도날드가 출시한 '라이스버거' <사진=McDonald's>

일본맥도날드가 지난 5일, 햄버거 빵 대신 밥을 사용한 라이스버거(ごはんバーガー)의 판매를 시작했다.

KATI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라이스버거는 ‘데리야키’, ‘베이컨 양상추’, ‘치킨 휠레오’ 등 총 3종이며, 가격은 단품 기준 390엔~410엔(한화 약 4,200원~4,400원)으로 번(Bun)에 사용된 밥은 100% 일본산 쌀이다.

해당 제품은 맥도날드의 저녁 전용 메뉴로 오후 5시부터 폐점 시간까지만 주문할 수 있다. 5월 중순까지 기간 한정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판매 기간 중의 소비자 반응에 따라 기본 메뉴로 전환도 검토된다.

라이스 버거의 밥은 간장 양념으로 구운 주먹밥(焼きおにぎり)과 같은 맛이 나며, 패티와 채소 등 밥 이외의 내용물은 기존 햄버거와 같다.

일본맥도날드가 빵 대신 밥을 사용한 햄버거를 판매하는 것은 처음으로, 라이스버거는 저녁 또는 야식으로 밥이나 일본식 식사를 선호하는 30~40대의 고객층이 주 타깃으로 하고있다. 패스트푸드의 경우 젊은 층이 점심 시간대에 소비하는 경향이 강했으나, 맥도날드는 100엔(한화 약 1,100원)으로 패티를 2배로 제공, 라이스버거 판매와 같은 저녁 전용 메뉴를 통한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저녁 외식 수요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본맥도날드 관계자는 “30~40대 소비자들은 햄버거에 익숙하지만 저녁식사로는 밥을 선호하는 세대로 이번 라이스버거를 통해 매장 방문이 증가하길 바라며, 밥의 참맛을 재발견해 주었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