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에서 생산된 보드카, 우크라이나 당국에 의해 압수

3년간의 방사능 연구 끝에, 1986년 사고 이후 첫 '소비재'로 준비되던 보드카
승인2021.05.11 14:09:54
▲ 체르노빌의 작물을 사용해 만들어진 보드카 '아토믹' <사진=ATOMIK & the Chernobyl Spirit Company>

체르노빌 원전 근처에서 재배된 사과를 이용해 만든 ‘스피리츠(Spirits)’ 1차 생산분이 우크라이나 당국에 의해 압수되었다.

체르노빌 참사가 발생한 1986년 이후 첫 소비재로 출시될 예정이었던 ‘아토믹(Atomik)’을 생산하는 체르노빌스피릿컴퍼니(The Chernobly Spirit Company)는 지난 3월 19일, 키예프 검찰청으로부터 첫 생산분인 1,800병을 압수당했다고 발표했다.

체르노빌의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프로젝트로 제작된 보드카 아토믹은 방사능이 전혀 없는 보드카라고 소개된 바 있다. 영국 포츠머스 대학의 짐 스미스(Jim Smith) 교수는 아토믹 보드카를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스피리츠’라고 묘사했다.

회사의 창립 멤버인 짐 스미스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피해 지역에 일자리와 투자를 유치하고, 우리가 벌어들인 수익의 75%를 지역사회에 더 많이 지원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우크라이나 당국은 우리가 우크라이나 위조 소비세 우표를 사용했다고 말하지만, 이는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이는 영국 시장을 위한 제품이며, 영국 소비세 우표를 사용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스미스를 비롯한 연구진은 체르노빌 출입 금지 구역에서 재배된 작물의 방사능을 연구하는데 3년 이상을 보냈다. 그들은 곡류에서 ‘스트론튬-90(Strontium-90)’이라는 방사성 동위원소를 발견했다. 인체 내에 들어오면 잘 배출되지 않아 위험한 방사성 물질이다. 그러나 보드카를 만드는 증류 과정에서 곡물의 불순물이 제거되어 알코올에서 검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사능은 ‘탄소-14(Carbon-14)’로 대기중의 이산화탄소, 모든 동식물 및 일반적인 스피리츠에서 검출될 수 있는 방사성 물질만 남게 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모바일 버전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4길 50 희은빌딩 별관4층  |  전화 : 02-499-0110  |  팩스 : 02-461-0110  |  이메일 : stpress@sommeliertime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3477  |  등록일 : 2014년 12월 12일  |  발행인 : 최염규  |  편집인 : 김동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염규
소믈리에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소믈리에타임즈. All rights reserved.